회원 로그인
회원 가입
자동등록방지 숫자를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회원가입으로 서비스 약관개인정보 보호 정책에 동의합니다.



지역퍼스트 신문보기
수도권뉴스 | 도/시/군청뉴스 | 동영상뉴스 | 퍼스트신문 다시보기
수도권뉴스    |  뉴스  | 수도권뉴스
연천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명소 재인폭포에서 개최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트위터로 보내기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카카오톡 밴드로 보내기
작성자 퍼스트신문 작성일 20-10-09 18:01 댓글 0

퍼스트신문  / 수도권뉴스

연천군(군수 김광철)은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제일의 명소인 재인폭포에서 오는 13일부터 이달 말일까지 국화전시를 한다고 밝혔다. 이번 국화전시는 4,400여 점의 화분으로 100만송이 이상의 대국, 소국 등이 새로 단장한 재인폭포 인근을 수놓을 예정이다. 특히 연천역 급수탑, 두루미, 한반도 지도, 소망탑 등 연천의 랜드마크적인 조형물과 각종 인기 캐릭터 등 100여 점의 조형물과 200여 점의 분재 등은 재인폭포와 보개산 지장봉 가을정취와 어우러져 압도적인 가을을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국화전시가 열리는 재인폭포는 2017년부터 약 80억원의 예산을 들여 본격적인 생태공원화사업을 추진하였으며 버스 25대, 승용차 140대를 동시에 주차할 수 있는 주차장, 폭포를 둘러싼 2.5㎞의 탐방로, 길이 80m, 너비 2m의 출렁다리 등 관광 기반시설이 이달 말 완료를 앞두고 있다. 군은 특히 이번 국화전시에 맞춰 재인폭포 출렁다리를 먼저 개장하고 임시 주차장을 조성하여 방문객들이 불편함이 없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방문할 관광객을 대비하여 철저한 방역 계획을 세우고 코로나19 확산 예방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재인폭포는 1800년대 쓰여진 연천군지에서도 명승지로 쓰여 있을 정도로 오랜 세월 연천지역을 넘어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아 온 장소로서 올 7월 한탄강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으로 인증 받는데도 크게 기여한 대표적인 지질명소이다. 재인폭포는 화산분출로 만들어진 현무암 주상절리 등 다양한 지질구조를 확인할 수 있고 경관이 수려하며 어름치, 분홍장구채 등 희귀동식물이 서식하는 곳으로 올 10월 말 관광기반 시설이 완료되면 교육 및 관광명소로 더욱 각광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군 관계자는 “연천군은 지난 해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과 올해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등 유네스코 2관왕과 DMZ평화의 길 조성 등 관광 인프라가 조성됨에 따라 이번 재인폭포 국화전시는 ‘2020~2023 연천 방문의 해’의 원년으로서 연천 방문의 해를 시작하는 좋은 출발로 여겨진다”며 앞으로 연천군 관광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화전시 기간 중에는 폭포주변으로 연천의 오감을 느낄 수 있는 미디어 파사드 전시, 한탄강 주상절리를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유네스코 카약 무료 체험교실도 개최된다. 또한 연천군 농특산물과 지질공원 기념품 등을 구입할 수 있는 작은 로컬마켓도 열릴 예정이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최신 기사 인기 기사 섹션별 인기기사
뉴스의 최신글
  퍼스트-221,222호
  화성시, 동탄에 첫 수소충전소
  평택시, 상생협력을 통한 제2금융 활성화 추진
  파주시, 파주개성인삼 수확 선별 한창
  이천시, SK하이닉스 경기도의료원이 코로나19…
  의정부시, 주요 진입관문 경관개선사업 추진
  용인시, 4개 봉사 민간단체 도민체전 유치 협…
  오산시, 곽상욱시장 ‘목민관클럽’ 공동대표 선…
  연천군, 유네스코 세계지질공원 명소 재인폭포에…
  여주시, 전국 지자체 최초 컨소시엄형 장애인표…
퍼스트신문 회사소개    |    회원가입약관    |    개인정보처리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거부    |    기사제보    |    광고안내/신청
  • 퍼스트신문 | 대표 발행인 : 김양호 | 편집국장 : 김영렬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선형 | TEL : 070-8716-6885
    주소 : 경기도 남양주시 화도읍 먹갓로서길29 A동105호 | 사업자등록번호 : 132-86-01106 | 신문사업등록번호: 경기다50146 |
    Copyright© 2015~2020 퍼스트신문 All right reserved